사단법인 위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새홈페이지 | 처음으로 | 법인소개 | 찾아오는 길 | 지역단체
걸어온 길
비전선언/회칙
함께하는 사람들
자유게시판
시민단체에 바란다
공직비리제보
정보공개 공유방
동네한바퀴
지역 & 이슈
문서자료
사진자료
성명 / 논평
옛 공지사항


 로그인

공공기관 수십억 골프회원권 사서 뭐하나 봤더니…[아시아경제]
skngo  2014-03-11 21:59:42, 조회 : 1,185, 추천 : 122


공공기관 수십억 골프회원권 사서 뭐하나 봤더니…

최종수정 2014.03.11 11:08
기사입력 2014.03.11 11:08

사회문화부 김봉수

위례시민연대 "정보공개 요청 결과 사용 규정 없고 내역도 기록 안해...로비 목적 사용 의혹" 주장

일부 공공기관들이 개당 수십억원대의 골프회원권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면서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정도 없어 누가 언제 어디서 무슨 목적으로 사용했는지 파악하지 않고 있다. 정치인·고위공무원 등에 대한 '로비'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11일 '위례시민연대'가 주요 국가기관ㆍ지자체ㆍ정부 산하 공공기관 일부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를 통해 '골프회원권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수출입은행ㆍ중소기업은행ㆍ한국주택금융공사ㆍ한국정책금융공사 등 골프회원권을 보유한 공공기관들이 회원권 사용 관련 규정도 없고 자세한 사용 내역도 기록하지 않는 등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정책금융공사의 경우 2009년 경기도 광주 소재 중부CC 골프장 회원권 2개를 2억6673만1000원에 구입해 보유하고 있으나 회원권 사용 관련 규정이 없고, 2012년 2회, 2013년 0회 등 2년간 두 번밖에 사용하지 않아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았다. 한국주택금융공사도 경기도 용인시 소재 88CC 1구좌, 여주군 소재 렉스필드CC 2분의1 구좌(가격 비공개)를 보유하고 있지만, 사용 관련 규정도 없으며, 이용 내역에 대한 정보 공개 요청을 "개인의 비밀에 속하는 기초 정보"라며 거부했다.

중소기업은행은 경기 가평의 크리스탈밸리 등 전국 각지의 골프장 회원권 16계좌(구입가 총 111억4000만원)를 갖고 있지만 최근 2년간 사용 현황에 대해 "해당 정보 없음"이라는 답변을 보냈다. 언제 어디서 누구와 무슨 목적으로 골프를 쳤는지 관리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수출입은행은 경기 안성 파인크리크CC 등 4개의 회원권을 각각 7억~22억원대(구입가 총 32억6000만원)에 구입해 갖고 있지만 역시 골프장 회원관 사용과 관련해 관리 규정과 구체적 사용 목적ㆍ초청 대상 등은 없으며 임원들이 사용하고 있다고만 답변했다.

이에 대해 위례시민연대 이득형 이사는 "골프장 회원권의 주요 용도가 공공기관에게 '갑'인 정치인이나 고위직공무원 접대용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불필요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골프회원권 구입 및 관리 규정을 마련하고 업무추진비 공개처럼 골프회원권 사용내역도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정부 산하 295개 공공기관 중 27개 기관이 49개의 골프장 회원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경영난ㆍ비리 및 부실 문제 등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공휴일ㆍ국경일 등에 연간 수백회의 골프를 즐긴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었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우)05752 서울특별시 송파구 성내천로 216, 2층(마천동) 송파너른마당 內
송파주거복지센터 02-400-2271 / 법인 사무국 02-400-2272
No Copyright, Just Copyle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