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위례시민연대

활동마당

[활동보도 208] 경찰청 감사관 자리 12년째 감사원 직원들이 독차지 세부내용 목록
제목 [활동보도 208] 경찰청 감사관 자리 12년째 감사원 직원들이 독차지
보도매체 연합뉴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11-22
조회수 90

경찰청 개방직 감사관 12년째 감사원 현직들 독차지

2021-11-22 

 

"시민청문관제 도입 취지에 맞춰 개방성 확보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경찰청 개방형 감사관을 장기간 감사원 현직들이 독점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2일 위례시민연대에 따르면 2010년부터 현재까지 2년 단위로 채용하는 경찰청 개방형 감사관직은 모두 감사원 현직이 차지했다.

 

 

[전체기사 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11116097000004?section=search

언론보도 전,후 글목록
이전글 [활동보도 209] 송파구 주민들 '방사능 안전 급식 만들기 조례' 제정 운동
다음글 [활동보도 207] 유령 야근에 줄줄새는 혈세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보도매체 날짜 조회
210 [활동보도 210] 대통령 가족 청와대 생활비 자비 부담 문화일보 2021-11-29 20
209 [활동보도 209] 송파구 주민들 '방사능 안전 급식 만들기 조례' 제정 운동 시사뉴스 2021-11-29 22
208 [활동보도 208] 경찰청 감사관 자리 12년째 감사원 직원들이 독차지 연합뉴스 2021-11-22 90
207 [활동보도 207] 유령 야근에 줄줄새는 혈세 노컷뉴스 2021-11-13 71
206 [활동보도 206] '석촌호수 안전관리 추진단' 개점휴업 의혹 아시아경제 2021-11-07 75
205 [활동보도 205] 정보공개법 20주년 기념 토론회 개최 한국법률일보, 연합뉴스, 뉴시스 2021-10-14 166
204 [활동보도 204] 징계전력 고문변호사 수두룩 세계일보 2021-10-12 139
203 [활동보도 203] 법조비리 변호사가 행정심판위원 노컷뉴스 2021-10-12 132
202 [활동보도 202] 정보공개심의위원 무자격자 수두룩 아시아경제 2021-10-12 133
201 [활동보도 201] 서울시 주민감사 "중구 A교회 건축허가 취소해야"…기.. 뉴스1 2021-10-10 125
1 2 3 4 5 6 7 8 9 10
top